거침없이 제주이민

거침없이 제주이민

‘여기서 한번 쯤 살아봤으면 좋겠다.’ 제주 여행자의 하나같은 바람이다. 그 바람을 실천에 옮겨 과감한 육지탈출로 제주에서 행복 찾은 15인의 거침없고 생생한 제주 정착기. 제주행 비행기에 오른 이유부터 제주에서 살 집을 구하고, 일자리를 찾거나 스스로 만들고, 아이들 교육 시키는 것까지, 선배 이주자들의 경험담은 끝이 없다. 그들은 제주에서의 삶이 ‘이주’가 아니라 ‘이민’이라고 불러도 무방할 정도로 육지와는 문화와 환경이 다르지만, 무한 경쟁에서 한발 비켜나 다른 삶을 살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축복이자 행복이라 말한다. 이들 제주 이주자들은 ‘육지에서 죽자 살자 견디지 마라. 다른 삶도 있다. 그 다른 삶은 그리 멀리 있지 않다. 그러니 지금 바로 건너오라’고 손짓한다.





제주에서 뭐 해서 먹고 살아요?



제주에 살고 싶은 사람들의 가장 큰 고민이다. 바로 이 ‘먹고 사는 고민’만 해결된다면 언제든지 갈 수 있을 것 같다. 용기만으로 해결될 수 있는 문제가 아니다. 가족이 함께라면 넘어야 할 더 큰 벽이다. 선배 이주자들도 같은 고민을 안고 제주행 비행기에 올랐다. 제주 입도 1년 전부터 치밀하게 준비했던 사람도 있고, 제주에 도착해 찾아보자며 무작정 비행기를 탄 이주민도 있다. 과정은 다르지만 결론은 하나다. ‘제주에서도 누구든 먹고 살 수 있다’는 거다. 무인카페, 게스트하우스, 직장인, 만화가, 도서관, 래퍼, 레스토랑, 민박집, 감귤농장, 케이크가게, 식품회사, 초콜릿가게, 노인요양시설, 농산물 유통, 부동산까지. 선배 이주자들이 다양한 분야에서 도전하고 정착하는 과정을 통해 제주의 현실을 이해하고 용기를 얻을 수 있을 것이다.





제주에서는 어디에 살아요?



또 하나의 현실적인 문제가 집이다. 제주 여행에서 보았던 바닷가 앞 그림 같은 펜션을 꿈꾼다면 그만한 재정이 뒷받침 되어야 한다. 지금 제주로 이주를 꿈꾸는 사람들은 돈 많은 은퇴 이민자가 전부는 아니다. 오히려 육지의 각박한 삶을 떠나 좀 더 자연에 가깝고, 여유로운 삶은 찾는 젊은 가족들이 많다. 그들의 주머니 사정은 넉넉하지 않다. 그래서 선배 이주자들은 처음부터 집을 사거나 짓지 말고, 최소한 1년 정도는 집을 빌려서 ‘연세’를 내고 살아보라고 충고한다. 그리고 무작정 시골로 가기 보다는 제주시나 서귀포시, 혹은 그 언저리에 집을 구하는 게 고립감을 피하는 데 좋다고 말한다. 제주에 오자마자 집을 지었던 이주민은 육지와는 많이 다른 제주에서의 집짓기 경험을 생생하게 풀어 놓는다. ‘우리처럼 실수하지 말라’고 충고한다.





제주에서 이주자들에게 누가 도움을 주나요?



육지에서의 팍팍한 삶이 싫어서 제주도를 선택하는 것이지, 사람이 싫어서 비행기를 탄 것은 아니다. 낯선 곳이지만 고민을 나눌 사람이 있어야 한다. 같은 한국이지만 이민이라고 불러도 좋을 만큼 제주의 문화와 생활환경이 많이 다르기 때문이다. ‘제주이민’의 어려움을 먼저 겪은 선배 이주자들은 이런 고민 상담이 반갑다. 누군가 궁금한 것을 물어오면 제 일처럼 나서서 도와준다. <거침없이 제주이민>에 소개된 15인은 제주 이주를 꿈꾸는 이들의 맨토와도 같은 존재들이다. 이들은 지금도 제주 이주를 꿈꾸는 후배 이주자들이 궁금해 하는 모든 것에 대해 친절히 답변해 주고 있다. 이 책에 나온 15인의 선배 이주자들을 아는 것만으로도 이미 제주 이민자 네트워크에 접속한 것과 진배없다. 이들이 운영하는 카페나 게스트하우스를 찾아가 생생한 이야기를 들으면 ‘제주이민’이 꿈이 아닌 현실로 다가온다.





그래서 제주에서 행복한가요?



‘제주에서의 생활’하면 누구나 여행을 떠올릴 것이다. 육지에서는 많은 비용과 시간을 내서 연간 계획을 세워야 가능한 제주 여행이 일상이 되기 때문. 많은 이주자들은 설령 제주에 정착하지 못해 떠난다 하더라도 이런 즐거움이 보상으로 남는다고 입을 모은다. 그러나 선배 이주자들이 말하는 삶의 가장 큰 변화는 소중한 사람들과 함께 하는 시간이 절대적으로 늘어났다는 것이다. 가족이 한 울타리에 있으면서도 모래처럼 흩어져 살았던 육지에서와 달리, 제주에서는 가족이 하나의 생명체처럼 유기적으로 연결되어 있음을 느낀다고 한다. 선배 이주자들은 ‘제주에서 자신과 가족에 대한 애정과 신뢰를 회복했으며 인생에서 가장 행복한 시절을 보내고 있다’고 고백한다. 이들은 제주에 평생 뿌리 내리지 않더라도, 살고 싶다는 생각이 들면 잠깐 이라도 살아보라고 권한다. 결코 후회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거침없이 제주이민>에는 선배 이주자들이 제주에서 느끼는 행복의 실체가 고스란히 담겨 있다. 이 책을 다 읽고 나면 제주에서 보내는 ‘행복 바이러스’에 끌려 제주행 비행기 티켓을 사는 자신을 발견할 지도 모를 일이다.





인터뷰이가 말하는 제주



지금 계획을 잡은 분들은 꼭 왔으면 좋겠어요. 설사 실패로 돌아간다 할지라도 와서 얻는 게 클 거예요. 서울에서라면 결코 맛볼 수도, 상상할 수도 없었던 이 삶, 제2의 인생이라 부르는 이 삶에 놀라움과 감사를 느끼며 하루하루를 삽니다. - 김기철 무인카페 운영



제주도에 재미있는 사람들이 점점 더 많이 내려오고 있어요. 그들 대부분이 어디 한 군데 머물고 싶지 않은 사람들인데, 제주에는 왠지 머물게 된다는 거예요. 전 세계를 여행 다니던 사람들이 모여 산다는 호주의 태즈매니아와 제주도가 기운이 비슷하다고들 해요. - 박범준 바람도서관 관장



목표가 뚜렷하다면 제주는 자신의 이상을 펼치기에 좋아요. 저 역시 스트레스 덜 받고 편하게 살고 싶다고 생각해 왔어요. 갑갑할 때마다 창문 밖으로 바다가 펼쳐진 풍경을 상상했죠. 만약 그런 것들을 꿈꿨다면 제주가 가장 이상적이지 않을까요. - 박성훈 만화가



제가 운영하는 게스트하우스에서 먹고 놀고 청소하며 한 달쯤 있다 보면 뭔가 느낌이 올 거니까, 그거 가지고 출발하자고 해요. 나보다 훨씬 힘든 사람도 얼마든지 제주 내려와서 잘 정착할 수 있다는 걸 보고 싶어요. 그래서 누군가 온다고 하면 붙잡고 차 대접하면서 정착할 방법에 대해 같이 머리 싸매고 고민해요. - 이기호 게스트하우스 운영



일주일에 하루만 아빠가 시간 내면 이렇게 온 가족이 즐겁고, 남들은 꿈도 못 꾸는 일상이 가능해요. 제주도에 와서 자연을 느끼고 즐기며 살아요. 결국 이러려고 온 거 아니겠어요? 설령 제주에서 생활이 안 되어 떠난다 하더라도 이런 즐거움이 보상으로 남는다고 생각합니다. - 최형석 공인중개사무소 운영
지원단말기

PC : Window 7 OS 이상

스마트기기 : IOS 8.0 이상, Android 4.1 이상
  (play store 또는 app store를 통해 이용 가능)

전용단말기 : B-815, B-612만 지원 됩니다.
★찜 하기를 선택하면 ‘찜 한 도서’ 목록만 추려서 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