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물과 사건으로 읽는 조선왕조사

인물과 사건으로 읽는 조선왕조사

재미있는 이야기로 읽고 인문학적 깨달음을 얻게 되는 역사책



소설적 재미와 인문학적 지식의 조화로운 만남.

재미있게 읽다보면 자신도 모르게 역사의 흐름을 알게 되는 책.

선민들의 지혜와 그 시대상황을 알 수 있게 하는 책.

<인물과 사건으로 읽는 조선왕조사>




이 책은 오백년 조선왕조사 중 가장 대표적이고 중요한 역사적 사실을 인물과 사건을 중심으로 소설 형식을 빌어 쉽고 재미있게 풀이하고 있다. 또한 그 사건으로 인하여 전과 후의 역사에 어떠한 변화가 있었고 후대에 어떠한 영향을 끼쳤는가를 인문학적으로 설명하고 있어 재미와 지식을 동시에 취할 수 있도록 구성되어 있다.

고려왕조를 뒤엎고 조선 창건의 기반을 세운 정도전부터 진정한 관리의 표상인 황희, 똥통 속에서 세조를 비판한 시대의 고아 김시습, 이조전랑의 벼슬을 놓고 갈라진 서인과 동인, 민중의 선구자 전봉준, “을사오적을 찢어죽이소서”라고 절규한 조선 최후의 유신 최익현에 이르기까지 성군과 폭군, 충신과 간신, 수차례의 사화와 전쟁 등을 소설의 형식으로 그려내고 있다.

따라서 독자는 상상을 통한 소설적 재미를 느끼다가 생생하게 느껴지는 역사적 체험을 갖게 됨은 물론 ‘역사에 대한 관심’이 생겼음을 알게 된다.

또한 작은 글상자에 담아놓은 추가적인 설명을 통해 놓치기 쉬운 상식까지 한 눈에 잡을 수 있어 역사에 대한 깊이 있는 통찰까지 할 수 있다.

작가는 말한다. “우리는 과거에서 참 많이 떠나 온 것 같지만 그리 멀리 떠나질 않았고, 역사는 흘러간 것이 아니라 언제나 내 주변에서 살고 있는 것이다. 이런 의미에서 바라본 조선왕조의 오백년 역사는 역사이기 이전에 현재의 어떤 상황에 대한 해답서인 것이다. 또한 그 시대에 살았던 개인의 삶 역시 다만 과거가 아니라 곧 시대의 삶이고, 한 시대를 대표하니 역사의 거대한 숨소리인 것이다. ……따라서 역사를 찬찬히 짚어보며 느끼고 깨닫고자 하는 자에게는 그 어떤 서적을 읽는 것보다 더한 축복이 될 것이다.”



역사는 재미있고 역사는 우리에게 깊은 깨달음을 준다. 이 사실을 이 책을 읽는 독자는 누구라도 알게 될 것이다. 또한 역사 속 인물이 마치 옆집 아저씨처럼 가까워져서 현재를 사는 우리에게 미래를 제시해주기도 할 것이다.
지원단말기

PC : Window 7 OS 이상

스마트기기 : IOS 8.0 이상, Android 4.1 이상
  (play store 또는 app store를 통해 이용 가능)

전용단말기 : B-815, B-612만 지원 됩니다.
★찜 하기를 선택하면 ‘찜 한 도서’ 목록만 추려서 볼 수 있습니다.